안녕하세요 아무개 입니다. 오랜만의 리뷰네요~ 사실 찍어놓은 장난감은 몇몇 있긴 한데, 대부분 쪽리뷰를 쓸 정도의 박스 개봉샷 정도이고 전체적인 리뷰용 사진은 오랜만에 찍었습니다. 좀더 디테일한 사진과 다양한연출을 하고 싶었는데, 시간적여유나 준비가 미흡하네요.. 아무래도 자주 못해서 감이 떨어진것도 분명 있는거 같은데, 좀더 분발해야 겠습니다 +_+


 오늘 소개할 제품은 다이아몬드 셀렉츠에서 발매한 디스트로이어 입니다. 마블레전드 시리즈가 하스브로로 넘어가고 초반에 그렇게 구린 디테일로 욕을먹다가 점점 좋아져서 요즘 나오는 제품들은 어느정도의 퀄리티를 보장할 수 있는 수준(물론 같은 스컬핑을 자꾸 써먹어서 그런것도 있습니다..) 이 되었는데요, 마블셀렉츠 시리즈도 초반에 스컬핑을 위해 관절을 과감히 없애던 시절에서 액션 피규어로서의 다양한 관절연출을 위한 시도를 계속 하고 있었습니다.

 마블 레전드와는 다르게 가격이 급등하는 경우도 많지 않아 시간이 좀 지나서 구매를 해도 문제 없는 제품들도 꽤 있구요^^^. 다만 몇몇 경우에 따라선 호불호가 갈리는 것들이 있는데 저에겐 '베넘'이 그랬습니다. 그렇게 좋아하는 심바이오트의 큰형님(?) 이면서 마블셀렉트로넘어 왔을때 수많은 루즈 (머리가 다발로 피어난 형태나 얼굴이 반쯤 감싸여 있는 형태 등등) 들로 ㅈ에게 이상적인 제품이라 생각이 되서 예약까지 해서 구매했지만, 왠지 모를 롱다리(?) 나 고관절의 스컬핑이 맘에 들지 않아서 꽤 빠른 시간안에 처분한기억이 있었습니다 ㅜㅜㅜ...


 그런 이유로 제가 마블셀렉트 제품군을 구매할때는 꽤나 리뷰를 많이 살펴보고 구매를 하는데요, 이 제품은 제가 좋아하는 덩어리감이 잘 살아있는거 같아서 구매를 했구, 아직까지 질리지 않아서 만족스럽게 소장중에 있습니다~ +_+


 영화에도 나온 디스트로이어는 사실 갑옷입니다. "어마어마하게 단단하고 길지 않은 시간동안 입은 사람 없이 독자적으로 활동 가능한" 게 특징입니다만 갑옷은 갑옷입니다 :) 오딘이 저 멀리 있는 무서운 존재와 맞서 싸우기 위해 만든 갑옷으로 묠니르를 만든 우르나 가장 강력한 금속인 아다만티움도 아닌 알려지지 않은 물질로 만들어 졌다고 합니다. 

 다만 골치 덩어리 로키가 자주 이용을 해서 토르를 괴롭혔고, 평범한 사냥꾼부터 여러 빌런들 까지 입으면서 토르를 공격 했었습니다. 갑옷이지만 학습 능력도 있고 엄청난 근력과 방어력을 갖추고 있어 많은 존재를 위험에 빠트렸다고 하니 토이비즈 시절 마블레전드 토르의 바리에이션 디스트로이어가 꽤나 값이 나가는 이유를 어느정도는 알겠더라구요~ 


 

COOLPIX P310 | 1/20sec | ISO-100


 요즘은 예전보다 더 해외구매가 쉬워져서 어느정도의 배송비와 구매 수수료를 감당할 마음을 먹는다면 귀챦게 판매처 알아보고 회원가입해서 견적 받아보고 하는일 없이 네이버 등에서 검색해서 포탈 사이트 아이디로 바로 구매가 가능합니다.  이 제품도 그렇게 구입을 하였지요 +_+ 그나마 가격이 저렴해서 이렇게 했지 사실 수수료나 배송비는 만만치 않습니다... ㅜㅜㅜ 잘 비교해서 구입 하시는게 현명합니다.


COOLPIX P310 | 1/20sec | ISO-100


 판매자가 주문내역서도 보내 주었네요. 이게 뭐라고 바다건너 왔다며 사진을 한장 박아 놨습니다. 디스트로이어 구매 사은품으로 마그넷도 하나 주었네요.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패키지 사진 입니다. 가운데 스파이더맨 스티커는 마그넷 포장을 고정하기 위한 건데.. 이게 또 뭐라고 안찢어지게 잘 뜯어서 지금은 책상어딘가에서 살살 굴러댕깁니다 ^^^;;;...


COOLPIX P310 | 1/20sec | ISO-100


 마그넷도 뜯어서 같이 찍어 봤습니다. 육중한 몸매의 디스트로이어와 오딘헤드, 그리고 오딘 스워드가 들어있습니다. 


COOLPIX P310 | 1/20sec | ISO-100


 그리고 사은품으로 들어있는 마그넷. 엑스맨의 진 그레이 였습니다.


COOLPIX P310 | 1/20sec | ISO-100

COOLPIX P310 | 1/20sec | ISO-100


 망나니같은 토르(?)에 화가난 오딘이 직접 디스트로이어와 오딘 스워드로 혼내주는(?)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들어있는거 같네요~

자매품으로 나와있는 토르와 세비지 헐크. 세비지 헐크는 꽤 갖고싶었어서 고민을 많이했던 제품인데, 마블레전드 9 시리즈의 헐크가 인상적인지라, 그 제품을 찾느라고 아직 따로 구입하진 않았습니다 :)


COOLPIX P310 | 1/20sec | ISO-100


 날씬해 보이는 이미지. 영화에 나온 디스트로이어와 허우대가 비슷하네요~ ㅇㅁㅇ 


COOLPIX P310 | 1/20sec | ISO-100


 마블레전드 스파이럴로 크기체크를 했습니다. 7인치라고 하기엔 좀 더 커보이고 아마 8인치쯤 되지 않을까 합니다.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이거 찍을라고 작은방 가서 열심히 헤어드라이질 한게 기억이 나네요 ㅋㅋㅋ ;;.... 덩어리가 큰 제품이라 그래도 도색이 엉긴게 관절을 망가트리진 않은거 같습니다. 일반적인 사이즈의 제품들은 도색이 관절에 엉기면 쉽사리 망가지기도 하니까요.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꽤나 잘 나온 오딘의 헤드와 생각보다 그저그런 오딘 스워드. 오딘 스워드는 한번 삶으면 일자로 펴질까요? 만지면 생각보다 딱딱해서 잘 돌아올지가 의문입니다 ㅇㅁㅇ.....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마블 셀렉트 광고지 입니다. 사람에 따라서 취향이 물론 다르겠지만, 전 저 스컬핑의 레드헐크가 참 마음에 안들었었습니다. 뭔가 커다란 몸에 비해 머리는 너무나도 작고, 고관절쪽 볼관절이 얇은데 바로 이어지는 허벅지는 갑자기 두꺼워지는 저 라인이 눈에 크게 거슬렸던거 같습니다. 지금도 그 생각은 변치 않습니다만, 역시 이것도 취향일뿐, 저 바디라인을 갖고 나온 여러 바리에이션 헐크들은 나름 잘 팔렸는지 심심치 않게 검색이 되더라구요~~ 'ㅁ'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커다란 덩어리의 디스트로이어 입니다. 쇠 질감과 번들거리는 광을 나름 잘 표현 했습니다. 위에말한 고관절 과 허벅지가 이어지는 라인이 맘에 안들었는데, 저 경첩관절이 들어오면서 그런 느낌이 줄어든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저 경첩 관절 자체도 어느정도 거슬리는 모양인지라.. (제 눈에는 말이지요 ;ㅅ;) 저쪽 라인은 좀 더 자연스럽게 이어졌으면 어떨까... 하는 마음이 있습니다.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DCSH 시리즈의 제품도 경첩고관절인데 저렇게 스컬핑이 도두라지지 않고 일반적인 고관절에서 허벅지로 흘러가는 모양인데, 유독 마블 셀렉트 제품은 고관절에서 허벅지로 넘어갈때 급격하게 볼륨감이 생겨서 울퉁불퉁한 느낌이 드나 봅니다...ㅇㅁㅇ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검도 투구(면금과 호구라고 하지요?) 같은 모양의 투박한 헤드가 인상적입니다. 영화버전이나 예전 마블레전드 버전과는 조금 다른 덩어리가 큰 이마조형입니다.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오밀조밀하게 스컬핑된 팔부분. 디테일한 택스쳐는 없습니다만, 되려 그래서 더 코믹북에나올듯한 인상입니다. 일부러 검은색 도료등을 사용해서 그림자 질듯한 부분은 어둡게 표현한것도 그런 극적인 페인팅을 하는 코믹북과 잘 매칭이 됩니다 +_+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종아리 부분도 잘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림자가 진 것이 아니고 도료로 검게 만든 겁니다. ㅇㅁㅇ 특이한 도색이지만 맘에 듭니다!!! +_+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몸의 디테일도 좋습니다. 금속적인 느낌을 내기위해 반사광이 들어갈 부분은 검은 도색을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골반위 턱관절 뿐 아니라 가슴 아래쪽 볼관절로 가동이 생각보다 용이합니다. 유명한 블로거는 내부를 더욱 파내서 가동성을 늘렸는데, 저도 해보고 싶지만 시간이 허락 해 줄지 모르겠네요 ;ㅅ;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발목이 생각보다 두터운게 맘에드는 스컬핑은 안지만, 아마도 관절의 강도상 어쩔수 없을것도 같습니다. 마스터 오브 더 유니버스 클래식 씨리즈도 종아리와 발이 맨몸인 제품에서 그런 식의 스컬핑이 보여집니다.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옆모습 입니다. 꽤나 많은 정과 뿔이 포인트 인데 자칫 밋밋할뻔한 디자인에 나름 독특한 느낌을 줍니다. 스컬핑의 덩어리감이 아주 좋구요~+_+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제품이라 그런지 좋은 말을 많이 쓰는데요, 덩어리 진 녀석들 중에서 가끔 옆모습이 휑한 것들이있는데 (19인치 씩이나 되는 겔럭투스도 그랬습니다 ㅋㅋㅋㅋㅋ ;;;;) 이 제품은 옆모습도 덩어리감 표현을 잘 한거 같습니다!! ㅇㅁㅇ///


 발가락 관절만 있었더라면 정말 좋았을텐데요... ㅜㅜㅜ 북미는 점점 없어지는 추세고 일본은 되려 생겨나는 추세인거 같네요...ㅜㅜㅜ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뒷모습입니다. 등빨이 정말 훌륭합니다!!! +_+ 금속표현과 도색, 그리고 반사광이 잘 어울립니다. 컷관절도 티가 안나는 부위에 잘 배치되서 눈에 안거슬리네요~! +_+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두툼한 종아리를 보고 있자니 제 다리가 생각나는건 왜일까요 ㅋㅋㅋ;;;///......  


 관절이 처음부터 저런색은 아니지만, 일단 가동을 하면 도색이 깎여 나가서 저렇게 됩니다 ㅜㅜㅜ ㅇㅁㅇ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어깨 부분도 관절이 따로 있어서 가동에 문제 없게끔 해줍니다. 꽤나 센스있는 방법 이지요 +_+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커다란 덩어리에 비해서 관절 가동성은 그렇게 나쁘지 않습니다!!! 발바닥 접지도 좋은편인데, 제가 좋아하는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발목관절 때문이지요!! 정말 발가락에만 관절이 있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ㅅ;///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아까 위에 언급한 그 유명 블로거가 저 턱부분도 깎아내서 관절의 이동폭을 더욱 향상 시켰었는데.. 저도 언젠가는 해봐야 겠다 싶었지만 사진을찍고보니 아랫쪽에서 보면 덩어리감이 줄어들꺼 같아서 그건 하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ㅇㅁㅇ..


 물론 이 각도로 볼일이 많이 없겠지만.. 그래도 만약이라는 것이 있으니까요 ^^^;;...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꽤나 멋집니다!! +_+ 가동이 생각보다 자유로워서 가지고 노는 맛이 좋지요!! +_+ 다만 도색이 또 언제 엉겨서 어느순간 딱딱하게 안움직일까 걱정은 되네요...ㅜㅜㅜ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오딘과 오딘 스워드. 오딘 디스트로이어라고 검색해 보면 이렇게 한손에 검 한손에 투구를 들고 나타나는 짱짱맨 아버지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_+ ㅋㅋㅋㅋㅋ 


 만화에서는 먼치킨의 먼치킨의 먼치킨 급이라 우주를 없애고 다시만드는 일은 별 일이 아닌 분이더라구요... ㅋㅋㅋㅋ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명작 마블레전드 3의 토르와 오딘 디스트로이어. 배경이 밋밋해서 재미난 사진은 못찍었지만, 크기만으로도 압도적인 차이가 납니다. ㅇㅁㅇ....


 토르도 일반적인 6인치보다 커서 6.5인치에서 7인치쯤 될텐데 말이지요 ㅇㅁㅇ...  


COOLPIX P310 | 1/20sec | ISO-100


 하지만 보다싶이 옆에 두고 찍으면 사이즈 차이가 꽤 납니다. 8인치 정도 될꺼 같다 생각 했는데 지금 보니 9인치정도 될꺼 같네요...


COOLPIX P310 | 1/30sec | ISO-100

 

 마블 셀렉트 제품군이 꽤나 훌륭한 디테일로 사랑을 받지만, 호불호도 갈리고 마블레전드와 크기 차이도 있고, 여러가지로 애매한 포지션인건 사실이었습니다. 그래서 구매가 망설여 졌는데요. 이리저리검색하고 구매해 보니 생각보다 훨씬 훌륭한 제품이었습니다.


 일단 오딘의 헤드는 전 별관심이없어서 생각도 안했는데 디테일이 꽤 훌륭합니다. 덩치는 워낙 좋아서 말 할 것도 없구요!! 금속 제질 표현도 유광 마감과 그림자 도색으로 더욱 실감나게했습니다. 관절도 적제적소에 잘 박아 두었는데, 발가락 관절은 요즘 북미제품에서 점점 안보이니 뭐라 말할수가 없겠네요 ;ㅅ;... 


 커다란 제품을 좋아하는 분들은 일단 추천합니다만, 요즘 같이 머리작고 늘씬한 디자인을 원하신다면 이 제품은 너무 투박할 수도 있으니 무비판 제품군이나 예전 토이비즈 시절의 마블레전드 디스트로이어를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올드란 느낌과 커다란 덩어리 두가지를 모두 잘 살린 다이아몬드 셀렉츠사의 마블 셀렉트 디스트로이어 였습니다!! +_+ 


 앞으로 찍어둔 사진을 (좀 허접하지만..) 틈 나는데로 올려봐야 겠네요~! 오랜만에 블로그 질을하니 감회도 새롭고 기분도 신납니다 +_+~!

Posted by 최아무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ickedgame.tistory.com BlogIcon 페코마인 2017.07.25 18: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리뷰네요. 그동안 몇번 들르긴 했는데 작업하다 왔던거라 댓글도 못달았어요.ㅎㅎ

    ML 디스트로이어 저한테 주셨잖아요. 그녀석도 멋진데 얘는 육중한게 제대로 디스트로이어 답네요. 도색도 꼼꼼히 보니 꽤 정교하구요.

    비록 6인치를 기준으로 수집하기에 마블셀렉트에 대한 관심이 점점 멀어졌지만 이런 덩치나 장신 캐릭터들은 마셀이 더 어울리는것 같아요.

    칼은 더운물에 집어 넣다가 모양 잡아서 말리심 될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s://amuge.tistory.com BlogIcon 최아무개 2017.07.25 22: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날이 많이 더운데 건강히 잘 지내시는지요~ +_+

      칼 디자인이 제가 썩 좋아하는 모습이 아닌지라 사진을찍고 대충 루즈통에 넣어두었습니다 ^^^;; 펼마음이 안생기나봐요 ;ㅅ;..

      육중한게 맘에 들어서 구입을 했는데 역시나 제 마블레전드 들과는 사이즈 차이가 너무 커서 디피에 애를 먹이고 있어요.. 꾀나 맘에 드는 녀석인데 이럴땐 좀 난감합니다 ;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