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아무갭니다. 날씨가 참 오락가락 합니다.

오늘은 예비군 훈련을 다녀왔습니다. 살면서 처음으로 페인트 탄도 쏴봤네요 'ㅁ'/

(얼굴에 정통으로 맞았으니 전시였음 아마 전 유명을 달리했을 껍니다 ㅇㅁㅇ;/)

 여담이었구요^^^;; 오늘 소개할 책은 한국교육문화사에서 발간한 '전술 수호지' 라는 책입니다.

뭐 이 책이 '이문열 수호지' 처럼 베스트 셀러가 된 책은 아니지만.. 저에게는 '수호지'라는 소설

을 삼국지보다 더 좋아하게 만든 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Canon DIGITAL IXUS 430 | 1/6sec



표지가 신선(?) 합니다. 원래는 상단에 화이트 두자국이 있는데 포샵으로 지웠습니다..ㅋㅋㅋ

그림의 구성을 보니 야저림에서 임충을 죽이려고 하던 동초와 설패를 막고 안전하게 귀향지까지

배웅해주는 노지심을 그린거 같습니다.

Canon DIGITAL IXUS 430 | 1/6sec



 고등학교때 형이 산 백과사전의 서비스로 준 책이었는데.. 한권 두권 잃어버렸다가 근래들어

중고 책방에서 다시 전질을 구입한 것입니다^^^ 표지는 전권 똑같습니다.

Canon DIGITAL IXUS 430 | 1/13sec



 펴낸분의 머릿말. 3대기서도 아니고 4대기서(홍루몽 포함된) 를 운운한것은 아마도 같은 회사

에서 같이 펴낸 '소설만화 홍루몽'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그 채도 전술 수호지 처럼 민화풍 그림

이 참 예쁩니다.) 

Canon DIGITAL IXUS 430 | 1/15sec



 책의 내용입니다. 위와같이 한장에 그림 두컷과 설명(?)으로 구성됩니다. '소설만화'라고 표현

한 이유가 이거 였습니다...ㅎㅎ 전부 민화풍의 그림으로 붓으로 그린 그림들이 저를 반깁니다.

 작가도 여럿이고 고로 그림체도 챕터마다 바뀝니다.

Canon DIGITAL IXUS 430 | 1/15sec



 개고기를 뜯어먿는 노달(노지심). 사람을 죽이고 신분을 숨기려 중이 됬는데 원래 중과는 거리가

먼 노지심은 오대산 중이라는것을 숨기고 마을에서술과 고기를 먹습니다. 출가한 사람은 개 고기

를 먹지 않는다고 해서 주인이 어이없어 하는 씬입니다. 

Canon DIGITAL IXUS 430 | 1/15sec



 두 명의 호걸 화화상 노지심과 표자두 임충의 만남입니다. 가장 마음에 들어하는 그림 중에

한 장입니다^^^(개인적으로 임충,호연작,사진 등을 상당히 좋아합니다.)

Canon DIGITAL IXUS 430 | 1/10sec



 훈련이 고됬나보네요(핑계ㅜㅜㅜ)흔들려서 찍혔습니다 ㅜㅜㅜ~

이건 임충의 여러 의상중에서 제가 재일 좋아하는 (나름 임충의 트레이드 마크인..) 귀향가서

초료장을 지킬때의 임충입니다. 창끝에 매달링 호리병이 멋들어집니다 'ㅁ'/

Canon DIGITAL IXUS 430 | 1/13sec



 사진을 찍다보니 개인 인물만 찍었군요... 전투씬도 상당히 웅장하고 멋들어진데 말이죠^^^

위 사진은 많은 분들이 잘 아시는 삼국지의 미염공 '관우 운장' 의 후손인 '대도 관승' 의 첫 출현

입니다. 정말 우리가 자주보는 관우와 많이 닮았습니다 'ㅁ'/


 전에 한번 미후왕님께 감히 권해 드렸는데.. 인터넷에 이 책에 관한 자료도 없고 잘 알려진

책도 아닌지라 한번 사진 찍어봤습니다~^^^


 날씨가 써늘해서 그런지 훈련때 많이 오한을 느낀거 같습니다. 내일부터는 날이 좀 따듯해

지겠죠^^^?


 

Posted by 최아무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3.26 00: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히야 이것이 추천해 주신 전술 삼국지군요. 인터넷 서점에 아무리 찾아봐도 없던데.. 오래된 책이군요.
    멋집니다. 연세 많으신 펜화의 실력자 분들이 그린 그림이군요.
    저도 구해 보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amuge.tistory.com BlogIcon 최아무개 2010.03.27 20: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아 제가 사진을 잘 못찍어서 많은 장면을 담지 못햇네요 ㅜㅜㅜ 여러 작가님이 많은 상황을 그리셨는데 중궁 민화 풍의 그림들이 압권입니다 'ㅁ'/

    • Favicon of http://mh3833@cyworld.com BlogIcon 이민희 2012.08.11 11:20 Address Modify/Delete

      저기 저 이 책 6권 다 있는데 혹시 사실래요?
      010-3833-0329로 연락주세요!!

  2. 슬래시 2019.03.05 18: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술 수호지라니... 너무나 멋들어지네요
    그림체도 빈티지하니...

    저는 어렸을때에 아버지가 사주신 삼국지연의가 생각나는데
    거기도 이런 비슷한 식의 그림체가 삽화형식으로
    있었거든요

    인물묘사가 무척 뛰어났었는데
    그림만 보고도 캐릭터의 감정이 느껴졌거든요

    그중 유비가 관우사망소식듣고 오를 치러갔을때의
    분노가 압권이였죠

    제갈량과 신하들은 말리는데 말 안듣고
    호통을 치는 유비의 모습

    아마 그 의리에 반해서 제갈량이도
    삼고초려끝에 모시기로 했던거 같아요

    유비보다는 조조쪽이나 손권쪽에 붙는게
    여러가지로 유리하고

    오나라에 형이 취업하고 나서
    동생 갈량이한테 여기 추천서 써줄테니
    오라고 해도 거절했던 자존심높은 갈량이였는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amuge.tistory.com BlogIcon 최아무개 2019.03.21 13: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말씀하신 삼국지 연의의 그림도 위와같은 연환화 였을거 같네요. 삼국지, 수호지, 서유기, 홍루몽등의 중국 4대기서가 국내에 정말된건 참 좋은 일이긴 하지만, 지금은 구하기가 무척 힘들어져서 안타깝습니다.

      수호지와 홍루몽은 그래도 쉬운편인데 서문당에서 발매한 극화 대 서유기는 지금도 전집을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입니다.

      삼국지에 관해 해박하게 아시는군요! 전아직 인물에 대한 평가는 켜녕 내용♬기에도 바쁘답니다 ^^^;;...